• NOTICE
  • HOME > 국내음반 > 가요 > 재즈/블루스

    차현 트리오 - 작품집 하나

    지관통구매안내

    애플뮤직에서는 포스터가 제공되는
    상품에 대해서 지관통에 담아 포스터를
    보내드리고있습니다.
    별도로 지관통이 필요하신 분들께서는1,000원에 지관통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판매가 12,500
    할인가 10,400원
    애플적립금104
    추가혜택멤버십 최대5% 추가적립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원 추가적립
    페이코 3,500원 할인,첫결제,1만원이상
    네이버페이 첫결제,1천원
    아티스트차현 트리오
    제작사조은뮤직
    레이블조은뮤직
    바코드8809051665617
    미디어구분1CD
    제품코드93416
    발매일2018-05-29
    상품상태신상품
    판매상태정상
    구매수량
    총 금액 :
    바로구매 장바구니 상품보관함 상품문의

    * 애플뮤직의 판매량은 애플차트, 한터차트, 가온차트, 뮤직뱅크 K-Chart에 100% 집계되어 반영됩니다.

    * The sales volume of applied 100% in the charts on Apple, Hunter, Gaon, and Music Bank K.

    * 苹果音乐的销售量统计了100%反映对苹果图表, hanteo图表, gaon图表, Music Bank 韩国图表

     

    1) 비라도 왔으면 좋겠네
    나의 어린 시절, 청소년, 청년시절을 함께한 동갑내기소꿉 여자친구. 아기 때부터 나의 아내라고 생각했던 나의 첫사랑! 너무 아까와 손도 제대로 잡지 못하던 첫사랑을 두고 입대를 해야 했다. 입대하면서 기다려 달라는 말도 못했다. 그녀 집안에서 반대했다. 그녀는 초등학교 교사였고 나는 음악을 하고 있었다. 가끔 그녀의 교실에서 만났지만 결혼하고 싶다는 말도 못했다. 나는 장발에 음악 하면서 껄렁거릴 때였고 참한 젊은이가 아니였다. 잘못 말하면 그녀를 잃어버릴 것 같았다. 음악으로 돈을 번다는 생각도 없었다. 너무 어렸고 어찌 할 수 있는 방법도 없었다. 씩씩한 척 했지만 그녀가 떠난다 해도 말릴 방법이 없었다. 결국 그녀는 내가 군복무중에 결혼을 했다. 요즘 젊은이들과 상황은 다르지만, 나와 같다는 생각에 햇볕은 내리쬐고 버석한 어느 날. 비라도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다 쓰게 된 곡이다. 그 안타까움을 어디에 비할까? 지금 생각해도 가슴이 아리다.

    2) 독백
    누구나 그렇겠지만 난 유난히 가을을 좋아한다. 가을만 되면 가을을 찾아 미친 듯 돌아다녔다. 내가 가을인양, 젊은 시절 그렇게 찾아 다니던 가을, 시간이 흘러 어느 날 내가 가을이 되어 가을 속에 있었다. 모든 것이 가을이고 혼자였다. 결국 이렇게 끝나는 것인가, 젊은 날의 푸르른 가슴도, 음악에 삶을 싣고, 열정 하나로 살아온 시간이 이렇게 무력하게... 아무도 찾지 않는 시간. 평생의 하나인 동무도 일찍 떠나고 아내의 힘든 뒷모습. 늙은 악사의 가을은 비에 젖은 낙엽, 종이배처럼...

    3) Winter Flower
    어느 날 아내가 서럽게 운다. 삶이 힘들어서이고, 앞으로의 삶이 무서워서, 내일이 안 보이는 삶. 내가 다 벌려놓은 일이다. 나의 일에 반대를 안 하는 그녀가 겪는 설움이다. 그 힘듦을 버틴다. 저렇게 서러워하다, 또 그 힘듦에 돌아간다. 눈 속에 핀 꽃보다 더 힘든 얼음으로 태어난 꽃 같다. 그 고운 마음씨 때문에, 그렇게라도 살아야 하니까.

    4)살다가 보면
    고교시절엔 격투기와 스케이트를 탓고 대학에 떨어지고 암벽등반을 하며 서울 근교 암벽과 설악에 원정도 가고 일본 모지 산악회 암벽 팀과 합동 등반도 했었다. 대학을 들어가서는 하고 싶던 음악을 했다. 전공과 관계도 없는 음악을 하고 미8군에서 친구들의 소개로 그룹을 결성해 밴드를 시작했다. 내가 암벽 할 때는 군화를 신고 자일은 군용자일, U,S 캐러비 등  전부 군용으로 인수 슬라브와 A코스, 선인봉 C코스와 박쥐를 주말마다 맨손 등반을 했다.봉봉보다 큰 하켄이 필요할 땐 참나무 장작을 박아서 대신 쓸 때였으니, 등반 내내 무서웠다.그 무서움이란 등반 때도, 음악생활도, 삶도, 무섭다.슬라브를 손톱으로 걸고 올라가고, 표범에서 크랙을 째고, 엎자일링으로 박쥐 쪽으로 내려오면 깎아지른 벼랑 저 멀리 창동이 밑에 보인다.정신을 차리고 몸에 중심을 잘 잡아 서두르지 말고 신중히 내려오면 집에 갈 수 있다.

    5)사랑시
    아내의 얼굴을 본다. 생기가 없다. Jazz Club을 십년넘게 했으면 적어도 전세 정도는 살아야 할 것 아닌가!
    음악생활이 좋아 돈버는 법을 못 배웠다. 지금은 아내가 일을 하고 있다. 매일 아파하면서도 내가 기죽을까 봐, 전전긍긍하며.내가 음악하는 것을 탓한 적도 없고, 지금도 음악하는 것엔 반대도 없다. 내가 죽어도 기억할 내 아내다. 혼자인 것을 무서워하는 그녀, 언젠가 우리가 헤어질 것이지만, 혼자이게 하고 싶지 않고, 그녀가 무섭지 않게 같이 가고 싶다. 비록 내가 떨어져 지켜보는 한이 있더라도... 나는 사랑한다 뚱뚱해진 내 아내를.

    6)Ice Dancing
    3년전 겨울 경기도 두물머리에서 내 동무와 열흘 동안 함께 지낼 시간이 있었다. 논이 얼고 양수리 강도 얼었다. 친구는 몸이 아파 잠이 들었고 나는 올빼미 삶이라 연습하다 옛일이 생각났다. 중학교 일학년 때쯤 그 녀석과 내가 한강철교에서 스케이트를 타고 구로동 건빵공장 근처까지 갔다 돌아온 일이 있었다. 겨울이면 한강이 얼던 시절이었으니까. 어린시절 함께 지낸 시간들을 생각하며 쓰게 된 곡이다. 얼음지치기를 표현한다는 것이 피겨스케이트에 어울리는 삼박자로 쓰게 됐다. 다음해 봄날 그는 떠났다. 내 평생 유일한 동무인 그에게 이 곡을 보낸다.


    7) Gate of Wind(장현에게)
    벌써 긴 시간이 지난 기억...
    워터콕을 오픈할 때 나이트클럽에서 음악을 오래한 경험으로 음향과 모니터를 잘 배치해 음악하기 좋게 만져놓은 덕택에 첫날 그는“피아노 소리가 어떻게 이렇게 좋아” 하던 그였다. 홍대 근처에서 자취하고 있던 그는“장현아 피아노 펑크났다”하면“형 제가 갈께요”싫다는 말이 없었다 학교에 내려가 있거나, 다른 곳에서 연주가 있는 날 빼고는. 큰 키, 커다란 손, 어린아이 같은 웃음, 말하는 모습, 머리를 피아노에 파묻고 연주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그 큰손에서 나오는 발라드는 일품이었다. 말없이 전주를 나가면 무슨 곡인가 헤아리다가, 곡이 시작될 때는 스릴이 있었고, 그의 전주는 매일 다르면서 아름다웠다. 오랜 시간 함께 연주했고, 오랜 시간 함께 연주할 것이라 생각했던, 그가 서른다섯에 별이 되었다. 잊혀지지 않는 연주인이다.

    8)노란꽃 하얀 구름
    삶이 힘들고 척박하다. 나는 지금도 철없이 노래같은 삶을 살고 싶다. 이번 작품 노래들이 전부 아프다. 굵게 패인 소나무의 주름처럼 살아간다는 것은 성장의 찢어짐처럼 아픔을 동반하는가 보다. 그래서 늘 생각하는 그런 삶을 곡으로 써보았다. 그리고 나와 함께하는 아내에게“하얀 구름 떠있고 바람은 고요한데 꽃밭너머 오솔길 그대가 웃고 있네”그곳에 그녀가 함박 웃음짓길 바라며...



    DISK(CD) 1.
    1	비라도 왔으면 (보컬 말로)
    2	독백 	(보컬 말로)
    3	Winter Flower (연주곡)
    4	살다가 보면 (보컬 장정미)
    5	사랑시 (보컬 장정미)
    6	Ice Dancing (연주곡)
    7	Gate of Wind:장현에게 (보컬 정민경)
    8	노란 꽃 하얀 구름  (보컬 정민경)
    9	에필로그
    배송안내 배송은 안전한 CJ택배를 이용하며 결제확인 후 평균 배송 기간은 1~2일 정도면 주문 상품을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배송 기간 중 주말, 공휴일, 추석, 설날 등 택배 업무가 휴무인 날이 있을 경우 배송이 지연됨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배송 완료 후 택배사 과실로 인한 배송상의 문제를 제외한 주소불명, 수취인부재, 수취거부로 인한 상품 반송 등이 발생한 경우,
    고객님의 재배송 요청에 필요한 운송 비용은 회원님께서 부담해 주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교환/반품 가능기간 및 비용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하고,
    교환/반품 시 배송비는 고객부담 입니다.
    상품 하자 및 오배송 등의 사유로 교환/반품시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본사에 도착해야하며
    반품비용은 애플뮤직에서 부담합니다.
    (단, 오배송 상품의 옵션 변경을 원할 시, 배송비 고객님 부담입니다.)
    교환/반품 가능한 경우 고객변심에 의한 요청일 경우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이 잘못 배송된 경우
    명백한 상품의 하자가 발견된 경우
    교환/반품 불가한 경우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 교환/반품 불가 상품 구매시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는 교환,환불의 사유가 되지 않습니다.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영상화보집)
    군부대(사서함) 배송 건 - 주문 후 고객센터로 꼭 확인 연락 바랍니다.
    - 우체국 택배만 수령 가능한 지역이 있어 일반택배는 배송불가할 수도 있습니다.
    - 자동 반송 될 경우 반품비 추가될 수도 있는 점 참고 바랍니다.
    93416 차현 트리오 - 작품집 하나 10400